방과후교육과정 >
스킬UP과정 >
현장영상
수강후기
오프특강
취업정보
자격·모의고사
커뮤니티
  • 나의강의실
  • 어플학습관
  • 서비스안내
  • 창의/영재게임
  • 창의사고력1급
  • 창의사고력2급
  • 멘사셀렉트1급
  • 멘사셀렉트2급
  • 보드게임 1급
  • 보드게임2급
  • 가베1급
  • 가베2급
  • 영어멘사 2급
  • 주산암산 2급
  • 체스 2급
  • 스토리텔링수학2급
  • 로봇/실험과학
  • 드론교육지도사 2급
  • 로봇교육1급
  • 로봇교육2급
  • 실험과학1급
  • 실험과학2급
  • 건축놀이1급
  • 건축놀이2급
  • 스마트지도사2급
  • 생명과학2급
  • 독서/토론발표
  • 아동스피치1급
  • 아동스피치2급
  • 독서논술 1급
  • 독서논술2급
  • 동화구연1급
  • 동화구연2급
  • 인성독서 2급
  • 한국사2급
  • 북아트 2급
  • 미술/댄스/특기
  • 아동미술(유화) 1급
  • 아동미술(유화)2급
  • K-POP 1급
  • K-POP 2급
  • 음악줄넘기2급
  • 우쿨렐레 2급
  • 교육마술1급
  • 교육마술2급
  • 과학마술2급
  • 영어마술지도사 2급
  • 영어뮤지컬 2급
  • 컵난타 2급
  • 밸리댄스 2급
  • 이론교육과정
  • 방과후지도사1급
  • 방과후지도사2급
  • 자기주도학습2급
  • 교과서술논술2급
  • 교과학습전략2급
  • 스마트활용능력1급
  • 스마트활용능력2급
  • 방과후돌봄지도사 1급
  • 토탈공예
  • 토탈공예2급
  • 가죽공예1급
  • 가죽공예2급
  • 냅킨공예1급
  • 냅킨공예2급
  • 리본공예 2급
  • 레진아트공예 2급
  • 우드공예2급
  • 펄러비즈2급
  • 종이접기1급
  • 클레이아트공예
  • 클레이아트 2급
  • 쿠키&클레이1급
  • 쿠키&클레이2급
  • 콜크클레이1급
  • 콜크클레이2급
  • 라이스클레이2급
  • 미니어쳐 1급
  • 미니어쳐 2급
  • 비누클레이 2급
  • 양초클레이 2급
  • 생활공예
  • POP(예쁜손글씨)1급
  • POP(예쁜손글씨)2급
  • 캘리그라피 1급
  • 캘리그라피2급
  • 악필교정지도사2급
  • 디퓨져지도사 2급
  • 석고방향제 1급
  • 석고방향제2급
  • 핸드페인팅2급
  • 폼아트2급
  • 요리공예
  • 아동베이킹 1급
  • 아동베이킹 2급
  • 동화요리클레이2급
  • 아동요리1급
  • 아동요리2급
  • 앙금플라워 1급
  • 앙금플라워2급
  • 슈가크래프트 2급
  • 신규과목
  • 스크래치코딩 1급
  • 스크래치코딩2급
  • 유아코딩지도사 2급
  • 풍선아트 2급
  • 초크아트 1급
  • 초크아트 2급
  • 천연비누지도사 1급
  • 천연비누지도사 2급
  • 수채화캘리그라피 2급
  • 떡공예지도사 1급
  • 떡공예지도사 2급
  • 스킬UP과정 관심이 있는 과정을 선택해 주세요.
    HOME > 고객지원 > 언론보도자료 
     
    [뉴스]무자격 방과후학교 강사… 아이들만 피해
    작성자 | 운영자 작성일 | 2015-03-12       조회 | 2630

    안녕하세요, 방과후학교 대표 기업 한국방과후교사아카데미입니다.

    "무자격 방과후학교 강사… 아이들만 피해"라는 내용이 신문기사에 실려 소개해 드립니다.


    무자격 방과후학교 강사… 아이들만 피해

     

    인천지역 무자격 방과후학교 강사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인천시교육청은 11일 500여 개 학교의 방과후학교 프로그램 운영 강사 자격증 조회 결과 강사 42명이 자격증 없이 학교와 계약을 맺은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앞서 시교육청은 지난달 13일 일선 학교별로 공문을 내려 방과 후 교사들의 자격 검증 절차를 철저히 진행하고, 허위 자격증을 갖고 있거나 무자격 강사와 계약을 하지 않도록 지시를 내렸었다.

    이번에 적발된 무자격 강사는 교육당국으로부터 계약 취소 조치를 받았으며, 해당 학교에서는 신임 강사를 선발하고 있다.

    이 때문에 일부 학교에서는 방과 후 수업에 차질을 빚는 등 피해는 고스란히 아이들에게 돌아가고 있다.

    초교 1학년 자녀를 둔 차모(50·여)씨는 “자격증이 있는 보육교사들도 아동학대를 하는데, 무자격 방과 후 강사들을 어떻게 믿느냐”며 “교육청이 관리·감독을 제대로 하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조선희 인천교육희망네트워크 운영위원장은 “민간 자격증은 어차피 돈을 주고 사는 것과 같은 형태를 띠고 있어 믿기 어렵다”며 “전북교육청처럼 교사와 학부모, 학생 등 방과후학교에 대한 공동체를 구성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와 관련, 시교육청 관계자는 “무자격자 적발은 굉장히 예민한 사안이라 자세한 내용을 말하긴 어렵지만, 자격증 검증 절차가 이번에 강화된 이유는 현장에서 강사들끼리 무자격자라고 고발하는 등 강사 채용이 혼탁한 상황에서 투명하게 이뤄지길 바라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한편, 방과 후 강사 자격증은 아직 국가공인이 아닌, 민간인 ‘한국방과후교사아카데미(인천시 부평구)’에서 발급하고 있다.

    ▶원문기사 바로가기

     

    http://www.kihoilbo.co.kr/news/articleView.html?idxno=598018